김연경·배유나 등 올해 FA로…’최하위’ 페퍼 눈독 들이나



[서울=뉴시스] 박대로 기자 = 여자프로배구에서 맹활약 중인 김연경, 배유나, 김연견 등이 이번 시즌 종료 후 자유계약(FA) 자격을 취득할 전망이다
기사 더보기


추천 기사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