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하성, 골드글러브 최종 후보…한국인 첫 수상 도전



[서울=뉴시스] 김희준 기자 = ‘어썸 킴’ 김하성(27·샌디에이고 파드리스)이 메이저리그(MLB) 내셔널리그(NL) 골드글러브 유격수 부문 최종 후보로 선정됐다
기사 더보기


추천 기사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