멜빈 감독 “김하성의 NLCS 2차전 폭풍 주루, 반전 계기”



[서울=뉴시스] 김희준 기자 = 1루타에 1루에서 홈까지 내달려 귀중한 득점을 뽑은 김하성(27·샌디에이고 파드리스)의 주루가 동료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
기사 더보기


추천 기사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