월드컵 직전 두 번 울었던 김진수 “흥민이는 포기 안 할 것”



[파주=뉴시스]안경남 기자 = 월드컵 직전 두 번의 눈물을 흘렸던 한국 축구대표팀 측면 수비수 김진수(30·전북)가 불의의 부상으로 수술대에 오른 동갑내기 손흥민(30·토트넘)의 쾌유를 빌었다
기사 더보기


추천 기사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