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짝꿍’ 양의지, 이젠 적으로…구창모 “삼진으로 잡고 싶어”



[서울=뉴시스] 김희준 기자 = NC 다이노스 좌완 영건 구창모(26)가 올해부터는 든든한 선배이자 ‘짝꿍’이었던 양의지(36·두산 베어스)를 적으로 만난다
기사 더보기


추천 기사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