푸이그 에이전트 “불법 도박 안했다…계약 방해 안돼”



[서울=뉴시스] 김희준 기자 = 불법 도박과 관련해 위증을 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야시엘 푸이그(32)의 에이전트가 “불법 도박에 연루된 적이 없다”고 주장했다
기사 더보기


추천 기사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