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PO]몸 던져 ‘슈퍼캐치’…김재웅 “한 번쯤 꼭 해보고 싶었어요”



[서울=뉴시스] 김희준 김주희 기자 = 27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2022 신한은행 쏠 KBO 포스트시즌(PS) 플레이오프(PO·5전3선승제) 3차전은 6회부터 격렬하게 요동쳤다
기사 더보기


추천 기사 글